한국어


댓글 0조회 수 2042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사랑하는 목사님과 성도님들께,


지금쯤 고국은 추운 겨울이 물러가고 봄이 오는 소리로 온 대지가 가득 찰 것 같습니다.

제가 있는 이곳 케냐 티고니는 이제 바야흐로 우기가 시작되어 선교관 완공을 앞두고 있는 제 마음을 애태우고 있습니다. 그러나 투르카나는 오랜 가뭄으로 초목은 말랐고 기아로 인한 고통이 심각하여 주님의 도우심을 기다리며 기도하고 있습니다.

 

지난 2월 짧은 일정으로 투르카나를 방문하며 몇몇 교회를 방문하여 성도들을 만나고 고아들을 지원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난 번에 말씀드린 것처럼 저희들이 후원하는 고아 아이들 중 이번에 처음으로 고등학교를 진학하게 된 에루페에게 1년간의 학비를 지급했습니다. 학비 지원에 앞서 앞으로 계속 진학하게 될 아이들 모두에게 과연 공평하게 지원할 수 있을 지 한동안 고민하며 염려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교육이 그들의 삶에 끼치는 영향이 너무나 크기 때문에 저희들의 염려를 주님 앞에 내려놓고 지원하는 첫 걸음을 내딛게 되었습니다. 고아 아이들뿐만 아니라 광야교회 목회자들과 보육원 교사들도 비록 적은 도움이지만 실제적으로 격려하며 섬길 수 있게 되어서 얼마나 기쁜지요! 여러분들의 사랑의 섬김과 헌신으로 이 곳 목회자들과 고아아이들, 그들의 보호자들이 너무나 감사해하고 있습니다.

 

티고니 선교관은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우기철이 시작되기 전에 완공하고자 매일 20여명의 인부들을 동원하여 일하고 있지만 약 2주전부터 간헐적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하여 여의치가 않습니다. 때로는 산에서 흙을 퍼옮겨 만든 도로 일부가 빗물에 쓸려 소실되기도 하고 콘크리트 쳐둔 곳이 망가져서 다시 쳐야 하는 일 등으로 마음 고생이 있습니다. 그러다가 지난 수요일(19)부터 오늘(25) 오후까지 날씨가 기막히게 좋아서 본관 외부 페인트 등 많은 외부 공사를 마무리 하였습니다. 그런데 오늘 저녁에 비가 억수같이 내렸습니다. 저의 작은 건축 경험과 다방면(?)의 기술이 일일이 챙기며 함께 일하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그 동안 복잡한 상황과 여러 힘든 사건 등으로 많이 지쳤는데 이제는 서서히 끝이 보여 기쁘기도 합니다. 저의 소망은 4월 중순에는 일단 입주를 하는 것입니다. 아직도 외부와 내부의 목수일과 상하수도, 스탭하우스 페인트, 도로, 정원정리, 등등을 마무리 못하고 있습니다.  4월 초순부터는 심한 비가 내리기 때문에 그전에 외부 공사를 마무리 할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 드립니다.



새도로와담.jpg

새 도로와 담


본관.jpg

본관


별관.jpg

별관


세명의고아와양모.jpg

세명의 고아와 양모



투르카나 광야교회들은 대부분 영적으로 잘 자라고 있고 또 성도수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난 1월에는 나페나길라에교회에서 부흥회가 있었으며 로토메교회와 카다카이케니교회는 조만간 침례가 필요합니다. 교회 부흥을 위해 3 21일부터 삼일간 광야교회 14명의 목회자들이 나이파교회와 카다카이케니교회를 방문하여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성령님께서 운행하시며 영혼들을 만지시고 회복시키시어 많은 이들이 믿음을 갖게 되도록 기도를 부탁 드립니다. 최근 둘째 부인을 얻는잘못을 범함에 따라 교회의 리더가 바뀌게 된 교회가 두 곳이나 있었습니다. 광야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이 말씀과 위배되는 일부다처제의 오랜 전통을 떠나 성령님께 깊이 순종하는 삶을 살도록기도를 부탁드립니다.

 

독사에게 물려 갑작스럽게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남겨진 세 명의 남자아이들은 그들의 친척이 입양하게 되었습니다. 그 또한 대가족으로 생계에 어려움이 있어 다른 고아들과 함께 저희들이 지원을 시작했습니다. 자녀가 없는 첫번째 부인이 마치 자신의 친 자녀처럼 대해주기 때문에 아이들이 마음의 상처를 잊어가고 있는 중이라고 합니다. 그 동안의 중보기도에 감사를 드립니다.

 

저희 가정의 둘째 딸 예린이가 이번 5월에 졸업을 합니다. 취업을 위해 기도를 부탁 드립니다. 대학졸업 후 LA 한인회사에서 일을 시작했던 큰 아이 예지는 최근 Earnst & Young 이라는 회사에 취업이 되어 뉴욕에서 일을 하게 됩니다. 저희 모두가 주님의 강한 군사가 되기를 기도 중에 있습니다. 주님의 마음으로 주님이 가시고자 하는 곳을 가며, 주님이 하시고자 하는 일을 하는 손이 되도록 기도해주시기 바랍니다.   

 

케냐에서 윤승주, 김경희 드림


  1. 카리브복음신학원 2016년 첫 학기개강‏

    República Bolivariana de Venezuela Seminario Evangélico del Caribe (S.E.C.) Cumana ­ Estado Sucre 사랑하는 동역자 형제님들께, 주 예수 그리스도의 귀한 이름으로 문안드리며 모든것이 주 안에서 형통하도록 소원합니다. 2016년 2월 15일 첫...
    Date2016.03.05 Byinhosiho Reply0 Views726
    Read More
  2. 헝가리목장 2015년 10월 선교소식

    그 동안도 평안하시지요? 저희도 주님의 은혜로 건강히 사역 잘 하고 있습니다. 지난 7월에 기도편지 드렸었는데 벌써 3개월이 훌쩍 지났네요. 첨부 파일로 그 동안의 선교보고와 기도편지를 드립니다. 선교보고에 쓴대로 부족한 저희가 이렇게 집시 선교를 감...
    Date2015.10.22 By송성호 Reply0 Views743 file
    Read More
  3. 2015 에콰도르 선교 비디오

    Date2015.08.06 ByJohnY.Park Reply0 Views773
    Read More
  4. 2014년7월 케냐 선교편지

    존경하는 이성권목사님과 신시내티능력침례교회 성도님들께, 한국은 무더위가 찾아왔다는데 이 곳 리무르는 해만 떨어지면 무척 춥다는 느낌이 듭니다. 목사님과 성도님들의 기도와 후원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목사님과 성도님들의 헌신에 힘입어...
    Date2014.07.11 By케냐목장 Reply0 Views1391 file
    Read More
  5. 예콰도르 김광수 선교사님 선교편지(5월)

    할렐루야 ! 주님의 이름으로 문안 드립니다. 금년 4월 첫주일이 본교회 창립 10 주년 기념 주일 이었 습니다. 4월 1일 부터 각종 기념 행사(각 기관 기도회,길 거리 전도 집회, 전 교인 체육대회 등)를 실시하고 6일 주일에는 Victor Chong Chavez 목사를 ...
    Date2014.05.02 Bymoses Reply0 Views1586
    Read More
  6. 2014년4월 케냐 선교편지

    사랑하는 목사님과 성도님들께, 멀리서 고국의 참담한 소식을 전해 들으며 마음이 무겁고 아픕니다. 거센 풍파 가운데에도 주님의 인도하심과 뜻하심이 저희 가운데 견고하게 세워지기를 기도드립니다. 이 곳 케냐도 알샤바브의 크고 작은 공격이 계...
    Date2014.05.01 ByPowerMission Reply0 Views1635 file
    Read More
  7. 2014년3월 케냐 선교소식

    사랑하는 목사님과 성도님들께, 지금쯤 고국은 추운 겨울이 물러가고 봄이 오는 소리로 온 대지가 가득 찰 것 같습니다. 제가 있는 이곳 케냐 티고니는 이제 바야흐로 우기가 시작되어 선교관 완공을 앞두고 있는 제 마음을 애태우고 있습니다. 그러나...
    Date2014.03.26 ByPowerMission Reply0 Views2042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 1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