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댓글 0조회 수 115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하나님의 은혜와 능력 가족들의 기도 덕분에 2018년도 5번째 마지막 Mission Trip을 잘 마치고 돌아왔다. 출발하는 날과 선교지까지 가는 과정에 어려웠던 일들이 있었지만, 결국은 하나님의 도우심과 은혜로 그 선교지로 인도하신 사역을 잘 마치고 오게 됨을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이번에 선교 간 나라 M 국은 이곳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국가다. 인구는 우리나라 남한 보다 많은6천만명 이상이고, 다양한 여러 소수민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나라로 출발하던 날 새벽에 눈이 내리다가 비가 계속 오고 기온이 떨어져 계단과 길은 미끄러웠고, 나뭇가지들은 수정처럼 얼었다. 교회 Van의 유리창도 두껍게 얼었다. 교회와 지역의 전기가 나가서 교회 간판, 교회 실내가 다 어두웠다. 신시내티 공항에서는 비행기 엔진이 얼어서 녹이다가 2시간 20분이나 지연되었다. 한국에서 Transfer 하는 시간이 짧아서 기도했는데 다행히 8개의 짐이 다 잘 도착했다. 그러나 그 나라 공항에서 세관을 통과하다가 치솔 set 큰 가방이 걸렸으나 하나님의 은혜로 잘 통과되었다.

이번 선교 사역은 단순했으나 보람 있는 사역이었다. 현지인들이 평생 처음 접해 보는 치과 의료선교(3 교회와 난민들), 설교사역(주일 낮, 주일 밤, 신학교), 교육사역(신학생, 한국어 학과), 전도사역(치과치료 전), 감동적인 추수감사절 예배(현지인교회) 참석 등등

 

이번 단기선교의 특징은 좀 다른 데가 있었다.


1.     가장 멀리 다녀왔다. 비행기를 4번 바꿔 탔다. 왕복 8, 비행시간만 25시간. 왕복 50시간이 걸렸다.

2.     동남 아시아권은 처음이었다. 예전엔 몽골에 여러 차례, 올 여름엔 한국 농어촌을 다녀왔다  

3.     자기 고유 언어가 있는 한 부족에게 다녀왔다.

4.     가장 적은 인원의 단기선교팀이 다녀왔다(소수 정예부대 4---치과의료, 강의, 전도)

5.     11, 추수감사절 휴가 기간에 처음 갔다. 그 동안은 모든 선교팀들은 여름방학(6-8)에 갔었는데 이 지역의 기후(건기) 때문에 그 때 갔다. 4-9월은 우기철로 사역하기 어렵다.

6.     기독교 신앙을 지키기 위해서 핍박(불이익)을 감수하면서 믿음을 지키는 부족이었다. 전체 인구의 약 80% 이상이 기독교인)(큰 신학교와 기도의 산과 기도의 탑, 기도굴) 감동이었다.

7.     그 부족의 두 자매가 한국말을 그들의 언어로 통역을 너무 잘 했다(다른 선교지는 한국인 했었다)

8.     우리 교회가 그 선교지에 최초로 간 단기 선교팀이었다.

9.     선교사님의 차가 없었다. 교통 수단으로 툭툭이라는 현지인들이 개조한 작은 차를 불러 타고 다녔다

10.  복음(볶음)?을 계속 먹었다. 현지인 한 식당에서나 배달해 준 도시락 Box를 많이 먹었다.


그 동안 기도와 물질로 동역해 주신 능력가족 성도님들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하나님께서 우리 교회를 통해서 세계 열방을 향한선교 비전을 이루실 하나님을 기대하며 찬양합니다. 파워미션!


  1. 23
    Dec 2018
    14:36

    지금이 어느 때인가?

    “무화과나무의 비유를 배우라 그 가지가 연하여 지고 잎사귀를 내면 여름이 가까운 줄을 아나니 이와 같이 너희도 이 모든 일을 보거든 인자가 가까이 곧 문 앞에 이른 줄 알라”(마 24:32-33) 지금은 성탄절 전 주일이며 대강절 4번째 마지막 주일이...
    Bymoseslee Views107
    Read More
  2. 20
    Dec 2018
    15:34

    성탄절은 크리스챤들이 지켜야 한다

    벌써 12월 16일이다. 이제 성탄절이 열흘도 남지 않았다. 우리 교회에서는 성탄절 날 예배를 드리지만, 드리지 않는 교회들도 많다. 안타깝게 생각한다. 예수님의 생일 날이라고 정해 놓고는 미리 축하 행사를 하고, 정작 그날은 지키지 않고, 가족과 함께 휴...
    Bymoseslee Views74
    Read More
  3. 20
    Dec 2018
    15:30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며…

    오늘은 대강절 둘째 주일이다. 대강절이란 주님의 오심을 기다리는 절기로 대림절 혹은 강림절이라고도 한다. 영어로는 ‘도래’, ‘출현’, ‘도착’을 의미하는 라틴어 'adventus'에서 유래된 ‘Advent’다. 세계의 모든 교회들은 성탄절 전 4주 동안을 대강절로 지...
    Bymoseslee Views47
    Read More
  4. 01
    Dec 2018
    21:53

    오직 영원한 것만 가치가 있다

    이탈리아(Italy) 북부 Lombardia주의 Milano에 있는 밀라노 교회(Duomo di Milano)의 3중 현관 위쪽으로, 각각의 현관 아치들을 이어주는 부분에 세 문장이 새겨져 있다. 첫 번째 문장은, 아름답게 수놓아져 있는 장미 화관 밑에 "모든 쾌락은 순간뿐이다." 두...
    Bymoseslee Views77
    Read More
  5. 01
    Dec 2018
    07:50

    M국 미션 트립을 다녀와서

    하나님의 은혜와 능력 가족들의 기도 덕분에 2018년도 5번째 마지막 Mission Trip을 잘 마치고 돌아왔다. 출발하는 날과 선교지까지 가는 과정에 어려웠던 일들이 있었지만, 결국은 하나님의 도우심과 은혜로 그 선교지로 인도하신 사역을 잘 마치고 오게 됨을...
    Bymoseslee Views115
    Read More
  6. 12
    Nov 2018
    21:08

    능력교회 창립 21주년을 맞이하여

    오늘은 우리 능력교회 21번째 맞이하는 생일입니다. 원래는 11월 16일인데, 다음 주일에 추수감사 주일이어서 한주 앞당겨 지키게 된 것입니다. 제가 이곳에 와서 사역한지도 벌써 18년 6개월이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능력교회가 개척된 지 2년 6개월이 조금 ...
    Bymoseslee Views83
    Read More
  7. 27
    Oct 2018
    20:26

    내 신앙의 쏠트라인(Salt line)은?

    New York에 가면 허드슨 강(Hudson River)이 흐른다. 뉴욕주 동부를 흐르는 길이 507km의 강이다. 최초로 이 강을 탐험한 영국인 Henry Hudson의 이름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이 강은 뉴욕주 북부의 Adirondacks산맥의 깊은 호수에서 발원하여 뉴욕주 동부를 남...
    Bymoseslee Views64
    Read More
  8. 14
    Oct 2018
    09:10

    예수님처럼 파토스적인 삶을!

    옛날 소련의 망명 작가, 솔제니친(Solzhenitsyn)이 하버드대((Harvard University) 졸업식에 와서 강연을 하면서 자신이 미국에 와서 충격을 받은 것은 미국의 청년들이 뜨거운 가슴이 없고 열정이 없고 삶에 용기를 갖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때 그가...
    Bymoseslee Views77
    Read More
  9. 06
    Oct 2018
    15:28

    국내선교 헌금주일을 맞이하여

    오늘은 국내선교 헌금 주일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미주 지역의 작은 교회들을 섬기기 위해 매년 특별히 국내선교 지정헌금을 하는 주일이다. 우리 교회도 처음 교회가 시작될 때 어린이를 포함해서 11명이 예배를 드림으로 시작된 작은 교회였다. 그러나 하나...
    Bymoseslee Views79
    Read More
  10. 26
    Aug 2018
    09:03

    시간은 당신을 기다리지 않는다

    시간은 모든 사람에게 주어진 공평한 하나님의 선물이다. 남녀노소 누구에게든지 공평하다. 젊었다고 시간이 많은 것도 아니고, 나이가 많다고 시간이 적게 주어진 것도 아니다. 누구에게나 하루는 24시간씩 주어진다. 똑 같은 속도로 흐르는 시간은 당신을 기...
    Bymoseslee Views10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 Next ›
/ 2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