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댓글 0조회 수 23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이탈리아(Italy) 북부 Lombardia주의 Milano에 있는 밀라노 교회(Duomo di Milano) 3중 현관 위쪽으로, 각각의 현관 아치들을 이어주는 부분에 세 문장이 새겨져 있다. 첫 번째 문장은, 아름답게 수놓아져 있는 장미 화관 밑에 "모든 쾌락은 순간뿐이다." 두 번째로, 십자가상이 조각되어 있는데, 역시 그 밑에 "모든 고난도 순간뿐이다." 그리고 밀란 교회의 주통로로 이어지는 중앙 현관에는 "영원한 것만이 가치가 있다."라고 쓰여 있다고 한다. 맞다. 그 영원한 것들의 불변하는 가치에 비해 우리 인생은 너무나 짧다. 예수님을 믿지 않았다면 우리는 너무나 허무한 인생들이다. 순간의 쾌락에 빠지고, 고난에 좌절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영원한 가치를 소유한 하나님의 사람들이기 때문에 소망이 있는 인생들이다.

 

지난 목요일에 우리 교회 김말람 집사님의 남편, 고 정백현 집사님의 장례식이 있었다. 고인은 일제 시대에 태어나 어려운 시절을 보내시다가 1979년에 미국으로 이민을 오셔서 예수님을 믿게 되었고, 3년전에 저희 교회로 나오시다가 몸에 질환이 생겨서 1달여 동안 병원에 입원해 계시다가 하나님의 품 안에 평안히 안기셨다. 장례식을 집례할 때마다 느끼는 것은 인생은 짧다는 것이다. 그래서 시편 90:9 절에서는 "우리의 모든 날이 주의 분노 중에 지나가며 우리의 평생이 순식간에 다하였나이다이 의미는 한숨처럼 스러지고 만다"라는 것이다. 마치 스쳐 지나 가는 생각처럼 우리의 일생이 지나간다는 것이다. 우리는 벌써 수십년을 살아왔고 또 살 것이다. 그러나 영원에 비한다면 그것은 단지 "스쳐 지나 가는 생각"일 따름이다.

 

성경에는 우리 인생의 짦음을 여가 가지 비유로 표현한 말씀들이 나온다.

인생은 나그네다(대상 29:15) "우리는 우리 조상들과 같이 주님 앞에서 이방 나그네와 거류민들이라 세상에 있는 날이 그림자 같아서 희망이 없나이다인생은 세상을 잠시 통과해 지나가는 짧은 여행길이라는 것이다.

인생은 손바닥 넓이밖에 되지 않는다(39:5). “주께서 나의 날을 한 뼘 길이만큼 되게 하시매 나의 일생이 주 앞에는 없는 것 같사오니 사람은 그가 든든히 서 있는 때에도 진실로 모두가 허사뿐이니이다영원에 비하면, 우리의 인생은 없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인생은 안개와 같다(4:14). "너희 생명이 무엇이냐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

인생은 꽃과 같다(14:1-2). "여인에게서 태어난 사람은 생애가 짧고 걱정이 가득하며 그는 꽃과 같이 자라나서 시들며 그림자 같이 지나가며 머물지 아니하거늘인생은 꽃처럼 피었다 금방 시든다. 몸에서 영원한 것은 하나도 없다. 현재의 우리 몸은 장막(고후 5:4)이며, 한 순간에 불과한 것이다.  

인생은 풀과 같다(40”6-7). "모든 육체는 풀이요 그의 모든 아름다움은 들의 꽃과 같으니, 풀은 마르고 꽃이 시듦은 여호와의 기운이 그 위에 붊이라 이 백성은 실로 풀이로다그러나 8절에서는 풀은 마르고 꽃은 시드나 우리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히 서리라 하라말씀한다.

 

"우리가 지금 겪는 일시적인 고난은, 장차 나타날 영광과 족히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영원하고 크다(8:17). 그래서 우리는 보이는 것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것을 바라보는 자들이다. 보이는 것은 잠깐이지만,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하기 때문이다"(고후 4:18).

이 짧은 인생 길에서 과연 "잠시" "영원"중에서 어느 것을 우리 마음의 중심에 두어야 하겠는가? 인생이 이토록 짧다는 사실은 우리로 하여금 이 땅의 것들보다는 영원한 영광을 위해 살도록 도전하며 소망을 준다. 이제 영원하신 하나님께 초점을 맞추고, 우리 자신을 하나님께 드리십시다. "오직 영원한 것만이 가치가 있기 때문입니다" 파워미션!

?Who's moseslee

profile

반갑습니다. 이 성권 담임 목사 입니다.


Phone: (513) 382-1421 

E-mail: leesungkwon@gmail.com


  1. 01
    Dec 2018
    21:53

    오직 영원한 것만 가치가 있다

    이탈리아(Italy) 북부 Lombardia주의 Milano에 있는 밀라노 교회(Duomo di Milano)의 3중 현관 위쪽으로, 각각의 현관 아치들을 이어주는 부분에 세 문장이 새겨져 있다. 첫 번째 문장은, 아름답게 수놓아져 있는 장미 화관 밑에 "모든 쾌락은 순간뿐이다." 두...
    Bymoseslee Views23
    Read More
  2. 01
    Dec 2018
    07:50

    M국 미션 트립을 다녀와서

    하나님의 은혜와 능력 가족들의 기도 덕분에 2018년도 5번째 마지막 Mission Trip을 잘 마치고 돌아왔다. 출발하는 날과 선교지까지 가는 과정에 어려웠던 일들이 있었지만, 결국은 하나님의 도우심과 은혜로 그 선교지로 인도하신 사역을 잘 마치고 오게 됨을...
    Bymoseslee Views30
    Read More
  3. 12
    Nov 2018
    21:08

    능력교회 창립 21주년을 맞이하여

    오늘은 우리 능력교회 21번째 맞이하는 생일입니다. 원래는 11월 16일인데, 다음 주일에 추수감사 주일이어서 한주 앞당겨 지키게 된 것입니다. 제가 이곳에 와서 사역한지도 벌써 18년 6개월이 되었습니다. 그러니까 능력교회가 개척된 지 2년 6개월이 조금 ...
    Bymoseslee Views47
    Read More
  4. 27
    Oct 2018
    20:26

    내 신앙의 쏠트라인(Salt line)은?

    New York에 가면 허드슨 강(Hudson River)이 흐른다. 뉴욕주 동부를 흐르는 길이 507km의 강이다. 최초로 이 강을 탐험한 영국인 Henry Hudson의 이름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이 강은 뉴욕주 북부의 Adirondacks산맥의 깊은 호수에서 발원하여 뉴욕주 동부를 남...
    Bymoseslee Views31
    Read More
  5. 14
    Oct 2018
    09:10

    예수님처럼 파토스적인 삶을!

    옛날 소련의 망명 작가, 솔제니친(Solzhenitsyn)이 하버드대((Harvard University) 졸업식에 와서 강연을 하면서 자신이 미국에 와서 충격을 받은 것은 미국의 청년들이 뜨거운 가슴이 없고 열정이 없고 삶에 용기를 갖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었다. 그때 그가...
    Bymoseslee Views44
    Read More
  6. 06
    Oct 2018
    15:28

    국내선교 헌금주일을 맞이하여

    오늘은 국내선교 헌금 주일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미주 지역의 작은 교회들을 섬기기 위해 매년 특별히 국내선교 지정헌금을 하는 주일이다. 우리 교회도 처음 교회가 시작될 때 어린이를 포함해서 11명이 예배를 드림으로 시작된 작은 교회였다. 그러나 하나...
    Bymoseslee Views51
    Read More
  7. 26
    Aug 2018
    09:03

    시간은 당신을 기다리지 않는다

    시간은 모든 사람에게 주어진 공평한 하나님의 선물이다. 남녀노소 누구에게든지 공평하다. 젊었다고 시간이 많은 것도 아니고, 나이가 많다고 시간이 적게 주어진 것도 아니다. 누구에게나 하루는 24시간씩 주어진다. 똑 같은 속도로 흐르는 시간은 당신을 기...
    Bymoseslee Views62
    Read More
  8. 20
    Aug 2018
    08:30

    절망의 반대는 희망이 아니라 믿음이다

    지난 5월, 유럽에서 만났던 한 선교사님으로부터 엇그제 충격적인 소식을 카톡으로 받았다. 임파선 암과 대장암이라고 기도 부탁해 오셨다. 또한 지난 주간에 어떤 집사님의 한국에 사는 씨댁 식구가 젊은 나이에 임종을 앞두고 있는데 예수님을 영접했다고 해...
    Bymoseslee Views51
    Read More
  9. 17
    Aug 2018
    09:41

    새 교우들을 위한 환영과 섬김

    매년 8월이면,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아 저희 교회로 오시는 새교우분들이 많은 시기입니다. UC에 오는 신입생들을 비롯해서 새로운 직장에 취직되어 오시는 분들, 방문 교수나 연구원들, 최근에는 저희 교회를 섬기시다가 다시 오시는 분들까지… 새교우들이 ...
    Bymoseslee Views73
    Read More
  10. 28
    Jul 2018
    10:05

    100번 듣는 것보다 1번 가는 것이 더 낫다

    해를 거듭할수록 우리 능력교회의 단기선교사역의 지경을 넓혀 주신 하나님께 영광을 올려 드립니다. 그리고 기도와 물질과 구제품과 마음으로 동역해 주신 모든 능력 가족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우리 교회는 개척할 때부터 신시내티에 개척교회를 세우는 일...
    Bymoseslee Views6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 2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